미디어센터
최신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자유게시판

[2022 KUSF 대학야구 U-리그] 팀의 에이스란 이런 것! 조강희, 김건웅 인터뷰

  • 2022.05.20
  • 0
남지혜

[시스붐바=횡성/글 박성은 수습기자, 사진 남지혜 기자]

 

오늘(20일) 11시 30분, 연세대학교 야구부(이하 연세대)가 한국사이버외국어대학교(이하 사이버외대)를 상대로 2022 KUSF 대학야구 U-리그(이하 U-리그) 10차전 경기에서 4-2 값진 승리를 따냈다. 횡성베이스볼테마파크에서 펼쳐진 마지막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한 연세대는 5연승으로 U-리그 예선을 마무리했다. 최종 성적은 7승 1무 2패. 어제 경기 만점 활약하며 시스붐바와 만났던 연세대 주장 김세훈(스응산 19)은 만족할 만한 성적은 아니라며 아쉬움을 내비쳤지만, 한편으로 왕중왕전에 대한 포부를 밝히며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오늘은 먼 횡성에서 왜 팀의 에이스인가를 증명해 보인 두 명의 선수, 조강희와 김건웅을 만나봤다. 든든한 선발 투수로서 등판 시 언제나 안정감을 주는 조강희와 명실상부 연세대의 에이스 4번 타자 김건웅. 경기가 끝나고 더그아웃 뒤에서 밝은 미소로 시스붐바를 맞이해준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강희 (스응산 19) 


KakaoTalk_20220520_170134222_01.jpg
 

Q. U-리그 예선 마지막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서서 6이닝 무실점 피칭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먼저 오늘 경기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릴게요! 

A. 오늘 경기가 끝나면 이제 한 달 정도 긴 텀이 있어서 잘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좋은 결과 있어서 너무 기분 좋습니다. 

 

Q. 오늘 경기도 그렇고 초구 스트라이크를 항상 잡고 가는 편인데, 제구에 자신이 있는 편인가요? 

A. 제구는 제 가장 큰 강점이라고 생각하고 또 가장 자신 있는 부분입니다. 오늘도 그 부분이 잘 됐던 것 같습니다. 

 

Q. 오늘 김진형 선수를 비롯해 고경표, 김택우, 이도겸, 김건웅의 내야진까지 굉장히 견고한 수비를 보여줬습니다. 마운드 위에서 든든하셨을 것 같아요! 

A. 평소에 많이 못 도와줬던 것을 오늘 다 커버해준 것 같아서 너무 고마운 마음이 큽니다. (웃음) 이렇게 수비진이 도와주는 경기는 힘이 더 나고 또 잘 던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Q. 5이닝 동안 6K를 기록하면서 헛스윙을 유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오늘의 결정구를 하나 꼽아본다면 뭐였을까요? 

A. 어제부터 김찬균 코치님께서, 김찬균 코치님이라고 꼭 적어주세요. (강조) 김찬균 코치님과 슬라이더 연습을 계속 해왔는데, 그게 오늘 잘 먹혀 들어가서 삼진이 많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Q. 마지막 질문에는 팬심을 담았습니다. (웃음) 조강희 선수 항상 안정적인 피칭을 선보이는 비결이 뭔가요? 

A. 마지막 타자라고 길게 보지 않고, 한 타자 한 타자 정면 승부를 하는 게 비결인 것 같습니다. 

 

Q. 인터뷰 감사드립니다! 

A. 네 감사합니다. 그리고 앞 질문에 그냥 투수 코치님 말고 김찬균 코치님이라고 꼭 성함 적어주세요! (웃음) 

 

김건웅 (스응산 19) 


KakaoTalk_20220520_170134222.jpg
 

Q. 어제 2타점 경기에 이어 오늘은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습니다. 좀처럼 식지 않는 타격감의 비결은 뭘까요? 

A. 일단 제가 4학년이다보니까 또 팀의 중심이고, 그러다 보니 어제 경기도 조금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요. 제가 풀어가야겠다는 생각을 해서 책임감을 가지고 했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던 것 같습니다. 오늘 경기도 같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Q. 반면 홈런에 있어서는 4월까지 무서운 페이스를 보여주다가 최근에는 살짝 잠잠한 모습인데, 스스로도 그 부분을 신경쓰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A. 홈런은... 많이 신경 쓰고 있었고요. (웃음) 근데 그걸 의식을 하다 보니까 좀 페이스가 많이 떨어졌던 것 같은데, 지금은 다시 버리니까 또 페이스가 조금씩 올라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Q. 팀의 에이스 타자, 그리고 고참으로서 선수들에게 조언을 많이 해주시는 편인가요? 

A. 네 조언을 많이 해 주는 편인 것 같습니다. 일단 선수들이 (배트가) 잘 안 맞거나 멘탈적으로 힘들어하고 있을 때 제가 가서 "그냥 웃으면서 해라", "4학년 때 잘하면 된다" 라는 식으로 농담을 건네면서 조언을 해주고 있습니다. 

 

Q. U-리그 예선 경기들을 돌아봤을 때, 스스로 잘 됐다고 생각하는 부분과 또 아쉬웠던 부분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A. 일단 저보다도 저희가 다 같이 힘들게 왕중왕전 진출을 이뤄내서 그거 자체로 잘된 부분이라는 생각이 들고, 굉장히 뜻깊었던 것 같습니다. 아쉬웠던 것은 저희가 패배할 때 진짜 아쉽게 지거나 좀 힘들었던 경기가 많았는데, 이제 토너먼트 대회에서는 그냥 다 싹쓸이 해보겠습니다. (비장) 

 

Q. 말씀해주신 것처럼 연세대가 왕중왕전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포부, 강한 한 마디로 표현해주세요! (웃음) 

A. 어차피 우승은 연대다. 

 

Q. 너무 멋있습니다. 인터뷰 감사드려요! 

A. 네 감사합니다. (웃음) 

 

어제(19일)와 오늘(20일), 횡성에서 만난 선수들의 표정은 밝았다. '7승 1무 2패'라는 좋은 기록으로 왕중왕전 진출을 이뤄낸 선수들에게 큰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의 경기에서도 멋진 활약을 펼치길 시스붐바가 응원한다. 

 

상보 링크: [2022 KUSF 대학야구 U-리그] 5연승으로 거둔 유종의 미, 왕중왕전으로 간다! : 네이버 포스트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