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최신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제44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의 소회

  • 2016.08.18
  • 4
한승우

평소 한국 야구발전과 야구인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열심으로 일 하시는

대한야구협회 관계자분들께 이자리를 빌어 격려의 말씀드립니다

 

지난 8월 16일 수원Ktwizpark 에서의 제44회 봉황대기고교야구 결승전은 모든 고교야구의 관심이 그렇듯이

양팀모두 군산상고와 휘문고의 응원을 위해 경기장은 물론, IBTV시청등 전국적으로 관심과 응원전이 치열하였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12회까지 연장전에서 3대3으로 승패를 가리지 못해 13회까지 진행 되었습니다.

 

그러나 13회말에서의 심판판정은 야구협회에서도 영상판독을 통해 잘 아시겠지만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아니, 미래 한국야구의 발전을 위해 매우 잘못된 판정이라 생각됩니다.

정치인이나 법조계가 바로서야 나라가 발전하듯...  심판이 우물쭈물 한다면 앞으로 대한민국의 야구는 어디로가야 할까요?

 

야구협회를 이끌어가시는데 여러모로 어려움이 많으시겠지만

이러한 판정은 반드시 바로잡아야 합니다.
그 당시 상황에서 군산상고 야구감독이, 경황이 없어 홈 주자에 대하여만 항의하여

당시 운동장에 있던 심판위원장에 의해 받아 들여지긴 했습니다만

항의하면 받아들여지고, 그렇지 있으면 묻히고 하면 않되겠죠?

 

이 일은 반드시 규명되어 승부를 되돌려서 라도 재 판정을 해야하며

심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합니다.(어떤나라에서는 사형감 입니다)

 

이 사건은 고교야구를 사랑하는 많은 야구인들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적당히 넘어가서는 절대 않될일 입니다.